특상급 재료만을 사용한 관서풍 스키야키 맛집 ‘논현동 키겐’
상태바
특상급 재료만을 사용한 관서풍 스키야키 맛집 ‘논현동 키겐’
  • 심규리 인턴기자
  • 승인 2021.02.1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언스뉴스 l 심규리 인턴기자] 먹방 유튜버 맛객리우가 ‘멋 모르고 한 번 먹어 봤다가 탕진 각...(관서풍 스키야키 전문점 키겐)’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번에 소개한 맛집은 논현동에 위치한 관서풍 스키야키 전문점 ‘키겐’이다.

스키야키는 간장과 설탕으로 만든 양념에 소고기와 대파, 두부, 배추, 실곤약 등의 재료를 넣고 자작하게 졸인 일본의 나베 요리다. 흔히 접할 수 있는 게 냄비에 야채와 고기를 넣고 전골처럼 끓여 먹는 관동풍 스키야키지만, 이곳은 특상등급 한우 ‘1++ BMS(Beef Marbling Standard) 9 up’를 이용하여 관서식 스키야키를 선보이는 흔치 않은 맛집으로 유명하다.

특상급 한우를 사용하는 만큼 다소 가격대가 있는 편이다. 단품 메뉴는 1인 8만 원으로 전채요리와 한우(200g) 및 식사가 포함되며, 추가금을 내면 갓 지은 솥밥이나 메밀소바를 맛볼 수 있다.

키겐 만의 철학이 있다면 바로 ‘고퀄리티 계란’만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고기와 야채도 중요하지만 계란이 맛있어야 비로소 진정한 스키야키를 맛볼 수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곳은 일반 계란이 아닌 농장에서 바로 받아 사용한 백봉 오골계알만을 사용한다는 특징이 있다. 노른자는 아무리 이쑤시개를 꽂아도 터지지 않을 정도로 강력한 탄성을 자랑했다.

무쇠 냄비가 뜨겁게 달아오르면 지방으로 기름을 내 아랫등심을 올리고 가공하기 전 원당 상태인 굵은 설탕 ‘자라메’를 뿌려 준다. 소스를 붓고 고기가 익으면 미리 풀어 놓은 계란에 푹 담가 먹는다. 여기에 마법 소스와 설탕을 넣어 곤약을 볶아 먹으면 화룡점정이라고 할 수 있다.

간사이식 스키야키의 특징은 국물이 별로 없다는 것이다. 따라서 채소가 익어 수분이 빠져나올 때까지 기다린 후에 자작하게 졸여야 한다. 계란 위에 트러플을 갈아 올려준 후에 양념 된 버섯이나 죽순, 익힌 배추와 함께 먹으면 더욱 건강한 맛을 느낄 수 있다.

비용을 추가하면 입가심 메뉴로 일본식 메밀 소바가 제공된다. 메밀 면부터 찍어 먹는 쯔유 소스까지 모두 일본인 사장님이 만든 수제 메밀 소바다. 일본에서 먹는 소바의 맛과 굉장히 흡사하여 현지의 맛을 온전히 느껴볼 수 있다. 쯔유 소스는 특별히 감칠맛이 난다거나 달지는 않지만 절제된 짭짤함으로 마무리하기 좋은 맛이다. [영상출처=A foodie]
 

<키겐>

주소: 서울특별시 강남구 언주로150길 51 지하 1층

영업시간: 평일 18:00~01:00 (14:00 이후 전화예약 가능, 일요일 휴무)

전화번호: 0507-1422-556

 

심규리 인턴기자
심규리 인턴기자 influencenews@naver.com다른기사 보기
신속하고 정확하게 인플루언서들의 소식을 전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