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여자, "편집자가 크게 다쳤습니다..."
상태바
소련여자, "편집자가 크게 다쳤습니다..."
  • 이다솜 인턴기자
  • 승인 2020.03.23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언스뉴스 I 이다솜 인턴기자] 유튜브 채널 ‘소련여자’의 편집을 도와주고 있는 편집자가 다쳤다는 글의 영상이 업로드되었다. 

편집자는 바이크를 타다가 내리막길에서 넘어져서 다쳤다고 한다. 이에 소련여자는 불닭볶음면, 사나고 펜, 맥북을 챙겨들고 방문안을 갔다. 이중에 진심으로 편집자를 위한 것이 없었으며, 노트북은 시간날 때 편집하라고 가져다주었다고 밝혔다.

소련여자는 유튜브 채널의 운영을 위해 새로운 편집자를 구하려했지만 한국하면 의리라며 잠시 쉬다오겠다고 전했다. 또한 편집자 얼굴이 골절되고 다쳐 슬퍼함도 잠시 유튜브 각이라는 생각을 했다고 하며 본인을 ‘유튜브가 만든 괴물’이라고 칭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영상출처=소련여자 Soviet girl in Seoul]

이다솜 인턴기자
이다솜 인턴기자 dasoom00@naver.com다른기사 보기
현대 사회 트레드를 신속하게 전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