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장 근처에 버려진 강아지를 데려왔습니다..
상태바
공장 근처에 버려진 강아지를 데려왔습니다..
  • 이다솜 인턴기자
  • 승인 2020.07.13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플루언스뉴스 I 이다솜 인턴기자] 자매 유튜버 예씨는 강아지 임시보호를 하게 된 이야기를 다룬 영상을 업로드하였다. 

예자매는 최근 근처 공장에서 발견된 유기견 중 한 마리를 임시보호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임시보호를 하기로 결심하게 된 이유는 둘은 예전부터 강아지를 좋아하고 키우고 싶어했고, 결정적으로 유기견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다고 한다. 유기견에 관심이 많다보니 임시보호에 대해서도 자연스레 접했으며, 임시보호를 하게 되면 안락사를 피할 수 있는 시간은 물론 입양을 갈 수 있는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임시보호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강아지를 임시보호하기 위해 알레르기 검사는 물론 강아지 용품을 미리 구입한 후 임시보호 할 강아지를 데리고 왔다. 집에 데려온 강아지는 낯을 가리지 않고 금방 집에 적응했다고 전했다. 또한 3개월의 여아인 해당 강아지는 짝짝이 흰 양말을 신은 듯한 발이 귀여움 포인트라고 전했다. 이어 이름이 없는 강아지의 이름을 지어주기 위해 모여서 회의를 한 끝에 ‘감자’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감자라는 이름을 지은 이유로 강아지 이름을 음식이름으로 지어주면 오래 산다라는 속설과 감자와 비슷한 털색에서 지었다고 설명했다. 

예자매는 앞으로 감자와의 이야기를 통한 수익은 유기견을 위한 곳에 기부를 할 예정이며, 임시보호에 대한 이야기를 담게 될 것 같다고 전하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영상출처=예씨 yessii]

이다솜 인턴기자
이다솜 인턴기자 dasoom00@naver.com다른기사 보기
현대 사회 트레드를 신속하게 전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